상단여백
HOME 사회
국립경상대교수 219명, 박근혜 퇴진하라 시국선언
조권래 기자 | 승인2016.10.31 17:57
국립경상대학교/ 사진=경남도민뉴스 DB

 (진주/조권래 기자) = 국립 경상대학교 교수 219명은 31일 오후 5시 20분 박근혜정권 비선실세 국정농단에 대한 '시국선언문'을 발표 했다.

 이날 시국 선언은 교수평의회(의장 노진규)가 주도해 교수들 개개인의 의견을 모아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단 하루만에 교수평의회 구성원의 약 3분 1의 구성원의 참여를 이끌어 냈다.

 경상대 교수들은 이날 선언문에서 '박근혜 대통령 재임기간동안 국가 채무의 기하급수적 상승, 세월호 침몰로 인한 295명 사망, 역사 교과서 국정화, 위안부 졸속 협상 등을 목도하면서, 대통령의 무능력, 무책임, 몰역사 의식으로 인해 그 동안 많은 국민들이 극심한 고통을 겪어 왔음을 잘 알고 있다', '대통령은 대학의 자율적 선거를 방해하고 대학 구성원의 선출 순위와 무관하게 자신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총장으로 임명하는 해괴한 짓을 벌여왔다'고 적시하며 '일개인이 국정을 농단하도록 한 것에 책임을 지고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내달 3일에는 진주지역 대학생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시국선언이 잡혀있어, 진주지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비선실세 처벌등에 대한 정권 비판여론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국립경상대학교 교수219명 시국선언문 전문〕

 국정 농단을 방조하고 헌정 질서를 유린한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하야하라!


 대통령은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무책임하게도 검증되지 않은 일개인에게 위임함으로써 국민을 배신하고 국가를 혼란에 빠뜨렸다. 대통령은 연설문 하나도 승인을 받아야 하는 권력의 2인자를 자처함으로써 국가를 통치할 능력이 없음을 스스로 입증하였다. 대통령은 최순실이 호가호위하며 국정을 농단할 때에도 오히려 그를 감싸며 동조함으로서 사태를 이 지경에 이르게 한 책임이 막중하다.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 재임기간 동안, 국가 채무의 기하급수적 상승, 세월호 침몰로 인한 295명 사망, 역사 교과서 국정화, 위안부 졸속 협상 등을 목도하면서, 대통령의 무능력, 무책임, 몰역사 의식으로 인해 그 동안 많은 국민들이 극심한 고통을 겪어 왔음을 잘 알고 있다.

 그뿐인가? 대통령은 대학의 자율적 선거를 방해하고 대학 구성원의 선출 순위와 무관하게 자신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총장으로 임명하는 해괴한 짓을 벌여왔다. 급기야 최순실의 딸 한 명 때문에 대학의 입시, 학사 제도가 무너지고 선의의 피해자가 양산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우리는 대학 자율성 훼손의 주범이 대통령인 줄 알았으나 최순실임을 최근에서야 알게 되었다.

 또한, 대통령이 자신의 연설문을 자격과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자에게 수정·승인받고 심지어 외교와 안보 관련 기밀문서들까지 유출시켰다는 사실에 우리는 경악을 금할 수 없다. 단지 대통령과 친분이 있다는 이유로 일개인이 나라를 좌지우지하는, 봉건시대에서도 상상할 수 없을 법한, 일이 21세기 지금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전대미문의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해 전 국민의 분노와 탄식의 목소리가 온 나라를 뒤덮고 있다.

 대통령이 민주주의에 대한 철학이 없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바이지만, 작금의 사태를 통해, 통치능력과 자격조차도 없다는 것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대통령은 근 4년여 재임기간 동안 아무런 자격과 책임도 없는 일개인이 국정을 농단하도록 한 것에 책임을 지고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또한, 추악한 비리를 저지르거나, 이를 수수방관한 측근들과 함께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다. 그것이 그동안 국민을 배신하고 국정을 혼란에 빠뜨린 데 대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다.

 2016년 10월 31일

 대통령 박근혜의 하야를 촉구하는 경상대학교 교수 219명 일동


조권래 기자  edit0606@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권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열로 162-1   |  Tel : 055)944-0340  |  Fax : 055)945-8257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백형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형찬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c9811@hanmail.net
Copyright © 2019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