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포항서 軍헬기 10m 상공서 추락…해병대원 5명 사망·1명 부상
이형섭 기자 | 승인2018.07.18 09:55
▲해병대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

(사천/이형섭 기자) = 경북 포항에서 군부대 헬기가 추락해 해병대원 5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지난 17일 군당국과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6분쯤 포항시 남구 해군 6전단 내부 활주로에서 해병대원 6명을 태운 헬기가 시험비행을 하던 중 추락했다. 사고 헬기는 해병대가 지난 1월 인수한 ‘마린온(MARINE ON)’ 2호기로 파악됐다.

해병대사령부에 따르면 사고 헬기는 지상 10m 상공에서 추락한 직후 화염에 휩싸였다. 활주로에 추락한 헬기는 전소됐으며 소방당국은 신고가 접수되고 약 5분 뒤 현장에 도착해 오후 5시 4분쯤 화재를 완진했다. 불을 끄는 과정에서 소방관 1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마리온은 해병대에서 제작사 정기점검을 마치고 시범비행을 하던 도중에 추락한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고가 발생한 포항 비행장은 해병대 1사단이 해군 6항공전단과 함께 사용하고 있는 활주로로 해병대 항공대가 이곳에 주둔하고 있다.

▲포항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추락지점

부상자 1명은 울산대병원 헬기를 통해 후송됐다. 소방 관계자는 “사망자 5명은 모두 군부대에서 수습하고, 부상자 1명을 울산대병원으로 옮겼다”고 말했다. 숨진 해병대원은 조종사 김모(45) 중령, 부조종사 노모(36) 소령, 정비사 김모(26) 중사, 승무원 김모(21) 하사·박모(20) 상병이다. 해병대사령부는 유가족과 논의해 빈소를 마련할 예정이다.

부상 해병대원은 김모(43) 상사로 신원이 확인됐다. 김 상사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산소호흡기를 부착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사령부는 사고위원회를 구성하여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KAI는 마린온 사고관련 입장에 대해 지난 17일 16시 50분 경 발생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사고 관련 KAI 입장을 발표했다.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군 장병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조의를 표하고 KAI는 사고원인 규명과 대책수립을 위해 군에 적극 협조할 계획 이며 현재 사고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언론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형섭 기자  press9803@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대로 52 동성리젠시 305호  |  Tel : 055)945-4585  |  Fax : 055)945-0585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백형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형찬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nd4585@hanmail.net
Copyright © 2019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