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밀양시립박물관 특별기획展‘밀양’개최‘물길, 문명을 열다’, 밀양의 선사시대부터 근현대를 관통하는 대장정
전현규 기자 | 승인2019.05.15 19:10
   
 

(밀양/전현규 기자) = 밀양시는 밀양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밀양시립박물관 특별기획전 ’밀양‘을 개최한다.

‘밀양(密陽)’은 한자 그대로 햇볕이 가득한 곳으로 낙동강과 밀양강이라는 큰 강이 동북서쪽의 산지를 굽이치고 남쪽의 평야를 지나 흐르기 때문에 사람이 거주하기에 알맞은 환경이다. 그래서 선사시대 이래로 사람들이 터를 잡고 살았다. 한 고장에서 구석기, 신석기, 철기, 청동기의 유적과 유물이 나타난다는 것은 드문 사례로 그만큼 밀양이 역사·문화적 자산이 풍부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밀양은 예로부터 유학이 번성한 곳으로 공자와 맹자의 고향을 뜻하는 추로지향(鄒魯之鄕)이라 불렸다. 영남 사림파의 구심점 역할을 한 김종직을 비롯해 많은 선비들이 활동했으며, 안동과 함께 영남학파의 산실로 명맥을 이어온 곳이다. 뿐만 아니라 밀양은 구석기 고례리유적과 청동기 교동유적의 와질토기, 영남지역 최초로 확인된 사촌 제철유적 등은 한국고고학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밀양의 역사와 지역적 특징을 보여 주는 다양한 자료를 망라한 이번 전시는 모두 6부로 구성된다.

1부와 2부는 구석기유적부터 통일신라시대까지의 역사를 다루고, 이시기 중요 유적에서 출토된 다양한 문화재를 만나 볼 수 있다.

3부 ‘간절한 바람, 불심으로 꽃피우다’에서는 통일신라부터 조선시대까지의 밀양지역 불교문화를 살펴 볼 수 있다. 4부 ‘굽이치는 큰 강, 밀양을 품다’는 영남대로와 밀양강, 낙동강 수로의 거점으로 밀양지역의 문화 교류를 살펴 볼 수 있다.

5부 ‘수려한 자연, 선비를 키우다’는 밀양의 선비들을 조명한다. 특히, 송은 박익 벽화무덤을 구성하여 실감 있는 무덤 속 벽화를 감상 할 수 있다. 6부 ‘민중의 삶, 이 땅을 지켜오다’는 밀양의 공동체 문화를 조명하며, 갈등조절과 사회연대를 이끌어 온 밀양의 무형문화유산을 살펴 본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밀양시립박물관 이호종 학예연구사는 “밀양은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우리나라의 역사가 압축적으로 담겨 있는데도 몇몇 문화재를 제외하면 제대로 조명 받지 못했다. 밀양은 곳곳이 유적지이고 문화유산이 많이 남아 있는 야외 박물관과도 같다. 그 많은 역사와 문화의 흔적을 다 담아 내기 어려웠지만, 밀양에서 볼 수 없었던 밀양의 유물을 위주로 국립김해박물관을 비롯한 8개 기관의 자료 160여 점으로 전시를 구성했다”고 밝히면서 “이번 전시로 ‘밀양’의 물질적·정신적 문화가 재조명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현규 기자  gusrb3918@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대로 52 동성리젠시 305호  |  Tel : 055)945-4585  |  Fax : 055)945-0585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백형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형찬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nd4585@hanmail.net
Copyright © 2019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