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맛집
세계인, 알프스하동서 1박2일 힐링여행하동군, 국내 거주 외국인 44명 27·28일 탄소없는 마을·재첩축제장 등 여행
정범식 기자 | 승인2019.07.25 16:22
   
▲ 하동군은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오는 27·28일 1박 2일간 지리산 탄소없는 마을의 자연 속에서 여유와 힐링을 즐기는 ‘세계인과 함께하는 탄소없는 마을 힐링여행’을 진행한다.(사진/하동군)

(하동/정범식 기자) = 하동군은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오는 27·28일 1박 2일간 지리산 탄소없는 마을의 자연 속에서 여유와 힐링을 즐기는 ‘세계인과 함께하는 탄소없는 마을 힐링여행’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탄소없는 마을은 지리산 기슭의 10개 마을을 ‘탄소없는 청정벨트’로 구축하고자 2015년 화개면 목통마을을 국내 육지 최초로 탄소없는 마을로 지정한 이후 현재까지 7개 마을이 지정됐다.

신재생 로컬에너지를 이용해 에너지 자립마을로 조성되는 탄소없는 마을은 알프스하동의 깨끗한 자연과 마을 주민들이 중심이 되는 지속가능한 지역 관광모델로 육성된다.

‘세계인과 함께하는 탄소없는 마을 힐링여행’은 (주)감성공간그룹 이츠스토리와 CIK 주관으로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44명과 가이드 등 50여명이 지리산 서산대사길 11㎞를 트레킹하면서 탄소없는 마을의 다양한 콘텐츠와 하동의 맛과 멋, 향을 즐긴다.

첫날은 목통 으름꽃 별천지에서 마을명물인 물레방아를 활용한 가래떡 체험을 하고, 가락국 김수로왕 칠왕자의 설화가 깃든 칠불사 영지에서 도응 주지스님과 함께 하동 야생차를 마시며 ‘마음 빛 명상’ 힐링 체험을 한다.

이들은 칠불사에서 템플스테이를 한 뒤 다음 날 1000년이 넘는 역사를 간직한 칠불사 뒤편의 천년차밭을 걸으며 차향에 빠진다.

이들은 이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여름축제 섬진강문화 재첩축제장을 찾아 내·외국인이 함께 문화를 나누는 버스킹 공연과 ‘황금재첩을 찾아라’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여행에 참가한 외국인들의 의견을 받아 탄소없는 마을의 콘텐츠 개발과 국내·외 방문객의 상시 관광 콘텐츠를 발전시키겠다”며 “글로벌 홍보 및 새로운 콘텐츠 확장을 통해 탄소없는 마을을 지속가능한 글로벌 관광자원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범식 기자  sigi1717@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범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열로 162-1   |  Tel : 055)944-0340  |  Fax : 055)945-8257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백형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형찬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c9811@hanmail.net
Copyright © 2019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