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 . 보건 . 복지
산청군 “일본뇌염 모기 주의하세요”어린이 뿐 아니라 성인도 예방접종
최광용 기자 | 승인2019.07.29 16:43
작은빨간집모기

(산청/최광용 기자) = 산청군이 지난 22일 질병관리본부의 일본뇌염 경보 발령에 따라 주의·감시 체계를 강화하는 등 일본뇌염 사전 대비에 나섰다.

29일 산청군은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어린이 뿐 아니라 성인의 경우에도 면역력이 약하고 모기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대상자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장했다.

군에 따르면 이번 경보는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1일 평균 1037마리(전체 모기의 71.2%)가 채집됐기 때문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 매개모기에 물릴 경우 99%는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데 반해 일부는 치명적인 급성뇌염을 앓을 수 있다. 이 중 20~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최선의 예방책은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다.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노출된 피부에는 모기 기피제를 사용해야 한다. 가정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는 등의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 오스트레일리아, 방글라데시, 중국, 필리핀, 대만,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 및 서태평양 일부지역에서 일본뇌염이 유행하고 있는 만큼 해당지역 여행 전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본뇌염은 주로 8~11월(96.8%)에 발생해 최근 10년간(2009~2018) 신고건 총 189명 중 9월 73명(38.6%), 10월 73명(38.6%)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지난 4월6일 제주에서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발견된 이후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된 상황이다.

군 관계자는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한편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외활동 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주변 웅덩이를 없애는 등 주변환경 관리에도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광용 기자  ckr8276@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열로 162-1   |  Tel : 055)944-0340  |  Fax : 055)945-8257
명칭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백형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형찬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c9811@hanmail.net
Copyright © 2019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