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태호 전 경남지사, 고향 출마로 가닥험지 출마론은 낡은 기계적 프레임에 불과
경남도민뉴스 | 승인2019.08.13 08:42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경남도민뉴스) 대권 잠룡으로 꾸준히 거론되는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가 내년 총선에서 고향지역구인 거창 함양 산청 합천선거구에 출마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지자 지역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최근 김 전지사가 이사를 하고 주소지를 거창으로 옮기고 가족 모두가 전입신고까지 마쳤기 때문이다.

총선 일정이 8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어디에 출마할 것인가를 두고 그동안 세간의 관심이 유난히 뜨거웠다.

김 전 지사는 총선 출마와 관련해 그동안 고향을 중심으로 한 서부경남권의 압도적 출마요구 여론과 당 안팎에서 단골 메뉴처럼 내세우는 험지 출마론 사이에서 적잖은 고민을 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그런 과정 속에서 책임 있는 중진 정치인으로서 보수의 재건과 이를 바탕으로 한 자유한국당의 집권역량에 힘을 보태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원내 진입이 우선이라는 결론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도 허물어진 대한민국 보수진영의 결집과 수권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무게있는 정치인들이 안정적으로 원내에 들어와서 당의 역량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 전 경남지사는 정치적 바탕이 전무했던 김해에 맨 몸으로 뛰어들어 재선까지 올랐으며 촛불혁명의 분위기가 압도했던 지난해 경남지사 선거에도 당의 요구에 망설임 없이 나서 현 김경수 경남지사와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이처럼 어려운 고비 마다 좌고우면 하지 않고 당의 입장을 먼저 헤아리는 모습을 일관되게 보여 왔다는 점에서 당에서도 험지출마를 강요할 분위기는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김 전 경남지사 주변에서도 ‘일부에서 제기하는 험지 출마론은 단순한 기계적 프레임으로 이제 그런 낡은 틀에 얽매일 때는 지났다’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

영남권을 넘어 차기 대권 잠룡군으로 꾸준히 거론되는 김 전 경남도지사는 자유한국당을 넘어 범 보수진영의 큰 정치적 자산이라고 할 수 있다.

김 전지사의 측근에 따르면 정치공학적 프레임을 씌워 험지 출마를 강요한다면 자칫 집권으로 가는 자유한국당의 큰 틀이 흐트러질 수도 있다.

이는 당사자는 물론 자유한국당에도 큰 정치적 손실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당에서도 앞으로 당사자의 생각을 존중하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라고 밝혔다.

거창 함양 산청 합천 지역구에는 현역인 강석진의원이 재선 고지를 향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으며.한나라당 소속으로 재선을 지내고 현재 바른미래당 소속인 전 신성범의원도 지역구에 내려와 출마를 위해 물밑 행보를 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태호 전 경남지사의 선택이 다가오는 총선 정국에서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낳을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전 경남지사는 지난 1998년 경남도의회 도의원을 시작으로 2002년 거창군수에 당선됐었고, 제32.33대 경남도지사,제 18.19대 국회의원 경력에다 새누리당 최고위원까지 화려한 경력을 쌓아왔다.

 

 


경남도민뉴스  webmaster@gndnews1.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도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열로 162-1   |  Tel : 055)944-0340  |  Fax : 055)945-8257
명칭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백형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형찬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c9811@hanmail.net
Copyright © 2019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