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백일장
소년(少年)
경남도민뉴스 | 승인2019.11.02 19:57

소년(少年)

윤동주 / 시인

 

여기저기서 단풍잎 같은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진다.

단풍잎 떨어져 나온 자리마다 봄을 마련해 놓고

나뭇가지 우에 하늘이 펼쳐있다.

가만히 하늘을 들여다보려면 눈썹에 파란 물감이 든다.

두 손으로 따뜻한 볼을 쓸어보면

손바닥에도 파란 물감이 묻어난다.

다시 손바닥을 들여다본다.

손금에는 맑은 강물이 흐르고, 강물 속에는

사랑처럼 슬픈 얼굴 ㅡ 아름다운 순이(順伊)의 얼굴이 어린다.

소년은 황홀히 눈을 감아 본다.

그래도 맑은 강물은 흘려

사랑처럼 슬픈 얼굴 ㅡ 아름다운 순이(順伊)의 얼굴은 어린다.

[출처] 가을의 시 모음 [아름다운 시] [가을의 시] [애송시] [좋은 시]|작성자 귀공자


경남도민뉴스  webmaster@gndnews1.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도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열로 162-1   |  Tel : 055)944-0340  |  Fax : 055)945-8257
명칭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백형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형찬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c9811@hanmail.net
Copyright © 2019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