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백일장
단풍 드는 날
경남도민뉴스 | 승인2019.11.02 20:01

단풍 드는 날

 

​도종환 / 시인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방하착(放下着)

제가 키워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

[출처] 가을의 시 모음 [아름다운 시] [가을의 시] [애송시] [좋은 시]|작성자 귀공자


경남도민뉴스  webmaster@gndnews1.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도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열로 162-1   |  Tel : 055)944-0340  |  Fax : 055)945-8257
명칭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백형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형찬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c9811@hanmail.net
Copyright © 2020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