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6.7℃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8℃
  • 흐림창원 24.3℃
  • 광주 24.3℃
  • 부산 23.2℃
  • 흐림통영 23.3℃
  • 흐림고창 24.3℃
  • 흐림제주 25.4℃
  • 흐림진주 23.7℃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2.6℃
  • 흐림김해시 22.8℃
  • 흐림북창원 23.9℃
  • 흐림양산시 23.1℃
  • 흐림강진군 23.5℃
  • 흐림의령군 23.8℃
  • 흐림함양군 24.0℃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창 22.5℃
  • 흐림합천 23.6℃
  • 흐림밀양 24.5℃
  • 흐림산청 23.3℃
  • 흐림거제 23.2℃
  • 흐림남해 23.2℃
기상청 제공

도로 위의 허브(hub), 교통경찰

 

교통경찰은 경찰의 꽃이라 불리기도 한다.

도로 위의 위법행위를 지도 단속하고 교통사고시 즉각 출동하여 교통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준다.

 

흰색제복에 선글라스 착용, 폼나고 멋진 모습으로 비쳐질 수 있으나 이면에는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되어 있다. 누구나 한 번쯤은 교통경찰관으로부터 단속을 당하거나 서비스를 받은 적이 있을 것이다.

 

고속도로나 국도를 이용하는 운전자들은 어느누구 할 것 없이 교통경찰을 보면 가장 무섭고 순간 브레이크에 자동적으로 발이 올라간다. 하지만 법규만 준수하면 도로의 안전을 지키는 다정한 등대지기와 같다.

 

도로를 운행하면서 하는 업무라 눈비 올 때 무더위가 올 때 추위가 올 때 교통경찰은 항상 도로 위의 평온을 관리하고 있다.

 

교통경찰이라 하면 교통싸이카, 교통순찰차, 고속도로 순찰대, 경찰서 교통순찰차가 머리에 떠오를 것이다. 대통령 외부행사, 국제적인 행사, 음주단속이나 교통단속, 각종 집회시위 행사, 지역축제행사시 교통경찰은 그 역할을 다하고 중심에 서 있다.

 

대내외적인 행사에 교통경찰은 빠지지 않는 필수조건이라 해도 과언은 아니다. 1년에 수십 건의 지역행사와 이외 집회단체가 도로 행진시 교통경찰은 선두에 서 있으며, 또한 각종 학교행사, 체육대회 행사에도 지원된다

 

요즘 같은 무더운 장마철에는 온몸이 땀범벅으로 힘든 시기다. 유명 유원지에는 피서객들이 붐비고 차량이동이 많아 교통경찰의 역할이 중요할 때이기도 하다

 

어디를 가던 차량을 이용하고 도로 위를 달리기 때문에 도로의 무법자를 단속하는 교통경찰이 그 자리에 있다. 차량이 꼬리를 물고 정체현상을 보일 때 누군가가 어떤 상황인지 알려주면 얼마나 고마울까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었을 것이다.

 

한 사람의 조치로 여러 차량들을 소통시킨다. 특히, 차량이 정체되고 움직이지 않으면 불만은 교통경찰로 화살이 돌아온다. 어느 지역이든 축제행사나 유원지에는 차량이 한꺼번에 몰려 경찰로서도 힘든 경우를 맞게 된다. 소통을 빨리 시켜야 되는데 도로는 한정적이고 차량들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서면 난감하여 운전자들의 빗발치는 비난을 받는다

 

“차가 막혔는데 경찰이 뭐하노” 등 운전자들의 성난 목소리로 112신고를 한다. 교통경찰은 어느 계절이 힘들고 어느 계절이 편하다고 말할 수 없다. 사계절 모두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함께 일하고 있다

교통경찰은 많은 업무를 하고 있다. 위에서 말한 듯이 경호, 음주단속, 집회시위, 지역행사등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고속도로나 국도 휴게소에서 혹여나 교통경찰을 봤을때 인사 한번 해주거나 말 한마디 건네주면 많은 힘이 될 것이다.

 

도로가 있으면 도로를 관리하는 도로관리청이 있고, 교통시설물을 설치하는 지자체가 있으며, 위반행위를 지도 단속하는 교통경찰이 있다. 삼위일체가 이루어져야 운전자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다.

 

가장 안타까운 현실은 도로 위에서의 죽음이다.

교통 사망사고는 치명적이다. 자동차는 편리하지만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흉기로 돌변한다. 차와 차가 부딪치면 중상 아니면 사망에 이른다. 고속도로는 고속으로 주행하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교통순찰차 단속구간이 있다.

 

운전자 여러분,『잘 살필고 잘 멈추고 잘 양보하고』 3대 원칙을 생활화 합시다

 

오늘도 교통경찰은 도로위 평온을 위해 묵묵히 아스팔트 위를 순찰중이다.

 

2024. 7. 5(금)

 

 

포토뉴스



의료·보건·복지

더보기
2024년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 공동심포지엄 개최
[경남도민뉴스] 거창적십자병원(병원장 최준)은 11일 거창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서부경남 중증응급 이송·전원 및 진료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나?’를 주제로 경상남도와 6개 책임의료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4년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보건복지부와 경상남도가 주최하고, 권역 책임의료기관인 경상국립대학교병원, 도내 책임의료기관인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경상남도마산의료원, 거창적십자병원, 통영적십자병원과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공동 주관했으며, 도내 의료기관, 시·군 보건소와 소방서, 응급의료기관 등 관계자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거창적십자병원 최준 병원장의 개회사와 구인모 거창군수, 이재운 거창군의장, 안성기 경상국립대학교병원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주제발표와 패널토의로 나눠 진행됐다. 주제 발표에는 △‘서부경남 응급의료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경상남도 응급의료지원센터 이명화 선임연구원, △ ‘서부경남 응급환자 이송 전원 체계 현실태와 해결해야 할 과제’를 주제로 거창적십자병원 최준 병원장, △ ‘응급의료체계 강화를 위한 경상남도의 노력’을 주제로 창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