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오리축사 건립 안 돼”...거창군 가조면 주민 반발거창군 곳곳에 오리 축사 건립이 추진되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경남도민뉴스 | 승인2019.05.12 20:58

12일 거창군과 해당 지역 주민 등에 따르면 거창군 가조면 동례리 1638번지 8315㎡(약 2500평)규모에 오리 1만마리 사육과 남하면 둔마리 46-1번지 일대 4983㎡(약 1507평)규모에 1만2000마리 사육의 오리 축사 건립 신청서가 지난 1월에 거창군에 접수됐다.

거창군은 최근 남하면 지역건은 2차 심의위원회에서 미비사항 보완완료로 가결 됐고, 가조면 건은 심의중에 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자연경관 훼손과 환경오염 등의 이유로 반대 현수막을 마을 곳곳에 내걸고 해당 지역 주민 1000여명의 반대 서명을 받아 군수를 면담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동례마을 어윤하 이장은 “축사 신축 위치는 샘물이 나오는 지역으로 가조 8경중 5경에 속하는 박유산이 자리하고 있고, 도룡뇽과 민물과재, 도마뱀 등의 서식지인 청정지역이므로 결사코 반대한다”고 밝혔다.

허영환 오리농장 반대 대책위원장도 “가조는 낙동강 상류지역으로 특히 동례리는 하천과 인접해 있고, 주민들은 농사가 천직이어서 농가소득 감소로 생계위험의 우려와 환경오염으로 인한 주변 악취로 삶의 질이 떨어진다”며 “가조면민들은 오리농장 건립을 기필코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군수 면담에서는 “만약 군에서 오리농장 건립을 허가해 준다면 동례리를 포함한 가조면 주민들을 타 지역으로 이전시키고 허가를 내주시기 바란다”고 군수를 압박했다.

또 남하면 지역은 46-1번지 일대의 조상묘 수십기가 있는 후손들이 행정의 민원처리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며 반대 집회를 계획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조상묘 후손의 한 주민은 “오리농장 신축 지역 일대는 축사 등이 들어와서는 안되는 청정지역으로 보호가 돼야 한다”며 “추진이 강행된다며 반대 집회 등 물리력 행사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다른 후손은 “축사가 들어서면 환경오염이 뻔한데도 행정에서는 사업자의 입장에서만 얘기하고 있다”며 “앵무새처럼 원론적인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고 공무원의 민원처리 태도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

이들 해당 오리농장 신축 측은 허가조건에 문제가 없는데도 민원 때문에 행정이 허가를 내주지 않는다면 행정소송 등을 통해서라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군 관계자는 “군계획위원회 심의위원회에서 심의 결과를 보고 가닥을 잡겠다”며 “만약 가결시에는 현장 등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결정하겠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경남도민뉴스  webmaster@gndnews1.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도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대로 52 동성리젠시 305호  |  Tel : 055)945-4585  |  Fax : 055)945-0585
명칭 : 인터넷신문  |  제호 : 경남도민뉴스  |  등록번호 : 경남 아 02311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04월 22일
발행연월일 : 2015년 5월 7일  |  발행인·편집인 : 최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병일
Homepage : www.gndnews1.com  |  E-mail : gnd4585@hanmail.net
Copyright © 2019 경남도민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