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7.4℃
  • 흐림대구 24.3℃
  • 울산 22.5℃
  • 흐림창원 24.5℃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3.2℃
  • 흐림통영 22.5℃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7.1℃
  • 흐림진주 23.4℃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김해시 23.4℃
  • 구름많음북창원 25.3℃
  • 흐림양산시 23.7℃
  • 흐림강진군 24.5℃
  • 흐림의령군 24.5℃
  • 흐림함양군 23.5℃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창 22.0℃
  • 흐림합천 23.4℃
  • 흐림밀양 24.3℃
  • 흐림산청 23.2℃
  • 흐림거제 22.4℃
  • 흐림남해 22.9℃
기상청 제공

경상국립대학교, “빛 신호로 구동되는 다진법 신경망 반도체 기술 개발”

경상국립대 박준홍 교수-전남대 허재영 교수 공동 연구

 

[경남도민뉴스] 국내 연구진에 의해 전기와 빛 신호로 구동하여 획기적인 정보 처리가 가능한 다진법 연산 반도체 소자 기술이 개발됐다.

 

경상국립대학교 공과대학 나노·신소재공학부 박준홍 교수팀과 전남대학교 허재영 교수팀은 공동으로 광 민감성 반도체 소재를 활용하여 빛으로 작동하는 차세대 다진법 메모리 소자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대 사회는 생성형 인공지능(AI)을 필두로 대량으로 쏟아지는 데이터를 구분하고 처리하기 위해 고효율이면서도 컴팩트화하며 개인이 활용 가능한 시스템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하지만 현존하는 정보 처리 시스템은 정보를 0과 1의 디지털 신호로 바꾸어 처리하는 이진법을 기반으로 하여, 막대한 데이터 처리 수요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반면 다진법 컴퓨팅은 한 개의 소자에 전하 축척에 따른 여러 전도도 상태를 저장할 수 있어 전력 소비는 낮추고 디지털 변환 없이 연산 속도를 높일 수 있는 차세대 컴퓨팅 시스템이다. 하지만 신호 인가에 각기 다른 정밀한 전도도 제어가 필요하고, 인간의 두뇌와는 달리 다영역 신호에 따른 전송-저장 구동 여부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박준홍-허재영 교수 연구팀은 기존 태양전지 광흡수층으로 연구 중인 삼황화안티몬(Sb2S3)의 물성을 정밀하게 제어하여, 인간의 두뇌를 모방한 인공 신경망 반도체 소자를 만들었다. 삼황화안티몬에 빛 또는 전압이 가해지면 자유전자가 생성되어 흐르다가, 소재 내 존재하는 정공에 갇혀, 전도도가 가변적으로 바뀌어 10개 이상의 상태로 나뉘게 되고 또한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따라서 기존의 이진법 연산 중심의 반도체 소자에 적용 시 더욱 빠른 정보 처리가 가능하다.

 

특히 연구진은 신경망 소자에 전기 대신 빛을 신호로 인가하여, 유사하게 5개 이상의 전도도 상태를 유지하는 데에도 성공함으로써 인간의 시각과 두뇌 기능을 단일 소자에서 구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진은 “기존 실리콘 시모스(CMOS) 기반 디지털 연산 처리 속도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여, 엣지컴퓨팅 및 다중모달 인공지능 시스템 등 개인화가 급격히 진행되는 미래 시스템 기술의 상용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s)≫(IF: 14.3)에 ‘증기 수송 증착 Sb2S3 멤리스터의 전기 및 광학 변조를 통한 다단계 전도도 상태 제어(Multilevel Conductance States of Vapor-Transport-Deposited Sb2S3 Memristors Achieved via Electrical and Optical Modulation)’라는 제목으로 7월 4일 온라인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국가반도체연구실 사업, 개인기초 사업,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기술개발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했다.

포토뉴스



의료·보건·복지

더보기
2024년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 공동심포지엄 개최
[경남도민뉴스] 거창적십자병원(병원장 최준)은 11일 거창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서부경남 중증응급 이송·전원 및 진료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나?’를 주제로 경상남도와 6개 책임의료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4년 공공보건의료협력체계 구축사업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보건복지부와 경상남도가 주최하고, 권역 책임의료기관인 경상국립대학교병원, 도내 책임의료기관인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창원경상국립대학교병원, 경상남도마산의료원, 거창적십자병원, 통영적십자병원과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공동 주관했으며, 도내 의료기관, 시·군 보건소와 소방서, 응급의료기관 등 관계자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거창적십자병원 최준 병원장의 개회사와 구인모 거창군수, 이재운 거창군의장, 안성기 경상국립대학교병원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주제발표와 패널토의로 나눠 진행됐다. 주제 발표에는 △‘서부경남 응급의료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경상남도 응급의료지원센터 이명화 선임연구원, △ ‘서부경남 응급환자 이송 전원 체계 현실태와 해결해야 할 과제’를 주제로 거창적십자병원 최준 병원장, △ ‘응급의료체계 강화를 위한 경상남도의 노력’을 주제로 창

오피니언

더보기

라이프·게시판

더보기